경찰 "박유천 마약 혐의 부인..황하나와 대질 계획"[종합]

"박유천 '황하나 부탁에 입금' 마약 정황 CCTV 반박"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04.18 20:41 / 조회 : 72286
image
1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서 2차 조사를 마치고 나온 박유천 /사진제공=뉴스1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JYJ 멤버 겸 배우 박유천(33)이 2차 조사에서도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박유천에게 마약을 권유받았다고 진술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와 대질 조사를 계획 중이다.

박유천은 18일 오전 10시 30분께부터 7시간 가량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서 조사를 받았다. 지난 17일에 이어 두 번째 경찰 조사다.

박유천은 2차 조사에서도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유천은 마약 거래가 의심되는 CC(폐쇄회로)TV 영상에 대해 "황하나의 부탁으로 돈을 입금했다"고 진술했다.

앞서 경찰은 박유천이 올해 초 서울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수십만원을 입금하는 과정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박유천이 입금 후 특정 장소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는 영상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박유천이 특정 장소에 마약을 두고 가는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을 산 것으로 보고 박유천을 추궁했다.

그러나 박유천의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인의 권창범 변호사는 "경찰과 박유천 씨의 입장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며 "지금까지 경찰에서 보여준 CCTV 사진에 대해서는 박유천 씨도 설명이 가능한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경찰은 추후 박유천을 다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다음 주께 박유천을 한 번 더 부를 계획"이라며 "오늘은 더 조사받기 힘들다고 해서 귀가 조치했다. 황하나 씨와 대질 조사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image
지난 1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서 1차 조사를 받은 박유천 /사진=이기범 기자


한편 박유천은 지난 16일 경찰이 진행한 마약류 간이시약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경찰은 마약 반응 검사를 위해 박유천의 체모를 채취하는 과정에서 박유천이 체모 대부분을 제모한 사실을 확인하고 증거 인멸을 의도한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경찰은 박유천에게 남아있는 일부 털을 채취, 마약성분 정밀감정을 국과수에 의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