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익손 KBO 데뷔승' SK, 두산 꺾고 4연패 탈출 [★현장]

잠실=김우종 기자 / 입력 : 2019.04.18 21:47 / 조회 : 599
image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 리그 SK 와이번스 대 두산 베어스의 경기, 6회말 2사 1, 2루 상황 SK 선발 다익손이 두산 신성현을 삼진으로 잡아낸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SK가 4연패에서 탈출하며 스윕을 면했다.

SK 와이번스는 1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8624명 입장)에서 펼쳐진 두산 베어스와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원정 경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SK는 13승1무8패를 올리며 4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반면 두산은 14승 8패를 마크했다.

SK는 3회 두산 선발 후랭코프 공략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김성현이 좌전 안타로 출루한 뒤 1사 1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고종욱의 1루 땅볼 때 후랭코프의 토스가 뒤로 빠졌고, 이 사이 2루주자 노수광이 홈을 밟았다. 계속된 2사 1,2루 기회서 김강민이 우전 적시타를 뽑아냈다.(2-0)

두산은 곧바로 이어진 3회말 한 점을 만회했다. 선두타자 박세혁이 우중간 3루타로 출루한 뒤 류지혁의 유격수 땅볼 때 득점에 성공했다.(2-1)

두 팀은 5회 한 점씩 주고 받았다. 5회초 선두타자 고종욱이 좌전 안타로 출루한 뒤 2루 도루에 성공했다. 이어 최정의 중견수 뜬공 때 리터치 해 3루까지 갔고, 한동민의 유격수 땅볼 때 득점을 올렸다.(3-1)

두산은 5회말 박세혁의 중전 안타와 류지혁의 우월 2루타를 묶어 2,3루 기회를 잡았다. 정수빈이 중견수 희생플라이 타점을 올렸다.(3-2)

7회초 SK는 2사 2루 기회서 최정이 중전 적시타를 뽑아냈다.(4-2) 그러자 두산은 8회말 선두타자 박건우가 좌익선상을 스치는 2루타로 출루한 뒤 김재환의 우전 적시타 때 홈을 쓸었다.(4-3)

SK 선발 다익손은 6이닝(99구) 6피안타 2볼넷 3탈삼진 2실점(2자책)을 기록하며 KBO 첫 승에 성공했다. 반면 후랭코프는 6⅔이닝 8피안타 2볼넷 6탈삼진 4실점(4자책)으로 시즌 2패째(1승)를 떠안았다. SK 타선에서는 고종욱이 3안타, 김강민이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