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닝시리즈' 이강철 감독 "흔들린 정성곤, 자책하지 말기를" [★인터뷰]

수원=김동영 기자 / 입력 : 2019.04.18 21:53 / 조회 : 609
image
KT 위즈 이강철 감독.

KT 위즈가 한화 이글스를 제압하고, 위닝시리즈를 일궈냈다. 한화의 추격이 거셌지만, 대포 한 방으로 웃었다. 경기 후 이강철 감독이 소감을 전했다.

KT는 18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한화와 펼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정규시즌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8회말 터진 박경수의 결승 솔로 홈런을 앞세워 6-5로 승리했다.

이로써 KT는 주중 3연전 위닝시리즈를 따냈다. 2회까지 5-0으로 앞설 때만 해도 쉽게 가는 듯했다. 하지만 야금야금 점수를 내줬고, 5-5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그래도 8회말 박경수가 결승 솔로 홈런을 작렬시켰고, 승리를 품었다.

선발 알칸타라는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3실점의 퀄리티스타트 플러스 호투를 펼쳤다. 다만, 불펜이 흔들리며 승리는 없었다. 김재윤이 1⅔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타선에서는 박경수가 결승포를 포함해 2안타 1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고, 김민혁-황재균-강백호가 1안타 1타점씩 있었다. 장성우도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좋았다.

경기 후 이강철 감독은 "선발 알칸타라가 자기 공을 던지며 이닝 이터 역할을 충실히 했다. 필승조 정성곤이 흔들렸지만, 팀이 승리했으니까 자책하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경수가 베테랑답게 결정적인 한 방으로 해결했고, 김재윤이 흔들림 없이 잘 마무리했다. 어려운 경기를 승리해 팀 분위기가 더 살아날 것으로 기대하고, 마지막까지 응원해주신 팬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더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