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렌테 골은 핸드볼, 각도에 따라 다른데…" 펩의 체념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04.18 08:33 / 조회 : 1939
image
요렌테(오른쪽)의 골 장면. /AFPBBNews=뉴스1

펩 과르디올라(48) 맨체스터 시티 감독이 심판 판정에 대해 아쉬움을 표현했다. 사실상 승부를 가른 페르난도 요렌테(34)의 득점이 핸드볼로 판정됐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펩 감독이 이끄는 맨시티는 18일 오전(한국시간) 잉글랜드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2018~2019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서 4-3으로 이겼다. 종합 점수 4-4로 맞섰지만, 홈에서 3골이나 내주며 원정 다득점 원칙상 무릎을 꿇고 말았다.

맨시티는 한때 4-2로 앞서며 4강 진출을 눈 앞에 뒀었다. 하지만 후반 28분 토트넘 페르난도 요렌테가 코너킥 상황에서 엉덩이 슛을 성공 시켜 승부를 갈랐다. 요렌테의 득점 직후 핸드볼 의심이 일어났고, VAR 판독까지지 갔다. 결국 득점은 그대로 인정됐고, 맨시티는 탈락하게 됐다.
image
아쉬워하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 /AFPBBNews=뉴스1

경기 직후 펩 감독은 영국 BBC 라디오를 통해 "나는 VAR를 기본적으로 지지하는 사람이다. 하지만 요렌테의 골은 핸드볼이며, 각도에 따라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펩 감독은 "우리는 3-2로 앞서고 있었고, 후반전에도 다소 많은 기회를 만들어 냈고, 골도 충분히 넣었다. 하지만, 우리는 불행했다. 토트넘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동시에 우리 선수들과 팬이 너무 자랑스럽다"고 더했다.

마지막으로 펩 감독은 "우리는 빠르게 일어나야 한다. 우리는 팀이다. 너무 많은 생각을 해서는 안된다. 최대한 잘 쉬어야 하고, 9~10개월 동안 진행된 리그 우승 경쟁을 치러야 한다. 힘들겠지만, 또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