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미친 경기였다... 믿을 수 없어!" 손흥민의 환호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04.18 07:00 / 조회 : 1807
image
경기 종료 이후 기뻐하고 있는 손흥민. /AFPBBNews=뉴스1
멀티 골을 만들어내며 토트넘 핫스퍼의 4강 진출에 혁혁한 공을 세운 손흥민(27)이 경기가 끝난 직후 벅찬 소감을 전했다.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은 18일 오전(한국시간) 잉글랜드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2018~2019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서 3-4로 졌지만 종합 점수 4-4가 됐다. 원정 다득점 원칙서 앞서 4강에 올랐다.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2골을 넣으며 맹활약을 펼쳤다. 손흥민이 없었더라면 토트넘은 난타전에서 이길 수 없었다. 손흥민의 빠른 만회 골이 있었기에 가능한 승리였다.

경기 종료 직후 손흥민은 영국 BT스포츠와 인터뷰를 통해 "이런 경기를 본 적조차 없다. 정말 거칠고 미친 경기였다. 이 순간 동료들이 너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손흥민은 "정말 미친 경기였다. VAR이 가끔 짜증 나게도 하지만, 오늘은 VAR이 고마웠다. 우리는 90분 동안 다 함께 싸웠고, 믿을 수 없는 경기를 보여줬다"고 더했다.

한편, 이날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3번째 경고를 받은 손흥민은 경고 누적으로 인해 오는 5월 1일 홈에서 열리는 아약스와 4강 1차전에 뛸 수 없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