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여러분' 박경혜, 최시원의 철 없는 동생..유쾌 매력 MAX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4.16 09:33 / 조회 : 275
image
/사진=KBS 2TV '국민 여러분' 방송화면 캡처


'국민 여러분' 박경혜가 톡톡 튀는 코믹연기로 안방극장에 웃음폭탄을 투여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에서 양미진(박경혜 분)은 오빠 양정국(최시원 분)을 위해 아버지 양시철(우현 분)과 의기투합하면서 유쾌한 재미를 선사했다.

박경혜는 '국민 여러분'에서 양정국의 철없는 동생이자, 딸 하루(김시우 분)를 키우는 싱글맘 양미진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앞서 사채업자 박후자(김민정 분)와 김주명 의원(김의성 분)의 협박에 의해 억지로 국회의원으로 출마하게 된 사기꾼 양정국은 판세를 뒤엎기 위해 '사기의 전설'로 불린 아버지 양시철의 도움을 빌리기로 했다.

양시철을 따라 딸 하루와 함께 양정국의 차에 오른 양미진은 시작부터 아버지와 티격태격 한 후, 화장실이 가고 싶다는 하루에게 "할아버지 따라서 화장실 갔다 와. 들어가서 할아버지 아는 척은 하지 말고. 할아버지 나쁜 사람이야. 사기꾼"이라고 강조하며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양미진의 엉뚱함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긴장감 넘치는 상황 가운데도 차 안에서 잠이 든 양미진은 "어떡해"라고 갑자기 소리 지르며 일어나 "꿈에서 강동원이랑 키스했다"고 호들갑을 떨어 양정국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이뿐 아니라 양미진은 양정국이 위험에 처하자 뒤도 안 돌아보고 도망치는가 하면, 은행 건물 입구에 쭈그려 앉아 떨다가 화장실에 가고 싶다는 하루의 말에 또 한 번 "할아버지랑 화장실 갔다 와. 할아버지 아는 척 하지 말고. 할아버지 나쁜 사람이야"라고 말해 양시철을 폭발하게 만들었다. 참다 못한 양시철은 "그만해, 이 기집애야! 그만! 그만하라고!"라고 소리치며 양미진과 몸싸움을 벌여 안방극장을 웃음 짓게 했다.

'도깨비'의 처녀귀신부터 '복수가 돌아왔다' '진심이 닿다'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강한 존재감을 남겼던 박경혜는 '국민 여러분'을 통해 다시 한 번 톡톡 튀는 감초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