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양택조, 간경화 시한부→제2의 삶 공개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4.16 08:58 / 조회 : 470
image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배우 양택조의 인생 3막을 전한다.

16일 오후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인생 제 3막을 시작한 배우 양택조의 행복한 인생 만들기가 방송된다.

63년 연극 '화랑도'에 출연하며 배우의 길에 입문한 후 영화 '협박자' 조감독을 거쳐 66년 동양방송 공채 성우로 데뷔한 양택조는 악역으로 연기 인생을 시작, 97년 MBC 드라마 '그대 그리고 나'의 '합죽이' 캐릭터로 전환점을 맞았다. 그러나 무리한 스케줄을 강행하다 2003년 드라마 촬영 중 간경화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고 연기를 중단했다. 중환자실에서 사선을 넘다 아들 양형석씨에게 간을 이식받는 대수술을 끝에 기적처럼 제 2의 삶을 얻게 된 것.

양택조는 세련된 노배우의 품격을 위해 오늘도 20년 단골 가발가게에 간다. 가발을 쓴다는 것이 부끄럽다기보다 어떤 가발을 착용하느냐에 따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오히려 자신감 넘치는 그. 80세를 넘은 인생 후반부에선 연기뿐 아니라 음악에도 욕심을 품는다는 양택조. 앞으로 남은 노년을 로맨틱하고 멋있게 살고 싶다는 그의 도전은 아직 진행 중이다.

양택조의 인생이 녹아있는 작품, 악극(樂劇) '울긴 왜 울어'. 18년 전부터 준비한 작품으로 연출가였던 아버지가 신인들과 작품을 만든 것처럼 청춘들에게 연기지도를 하며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해방 전 남한의 연극배우 겸 극작가, 연출가인 양백명 씨와 북한 인민배우 문정복 씨의 아들로 태어난 양택조.

7세 때, 갑작스런 어머니의 월북과 부모의 이혼으로 상처 받고 배우가 되길 거부했으나 결국 뒤늦게 배우가 됐다. 어머니를 원망하던 젊은 날과 달리 이제 어머니를 이해하며 지금은 배우가 된 것이 자랑스럽다는 양택조. 더 늦기 전에 남아있는 아버지의 작품들을 무대에 올리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