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블랙핑크, 빌보드에서 K팝 새 역사 쓰다[종합]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04.16 09:15 / 조회 : 1410
image
/사진제공=빅히트,YG


그룹 방탄소년단(BTS, RM 진 지민 제이홉 슈가 뷔 정국)과 블랙핑크(BLACKPINK, 제니 지수 로제 리사)가 같은 날 미국 빌보드에서 K팝의 새 역사를 썼다. 이들은 나란히 차트를 정복하며 자신들이 가지고 있던 기록을 갈아치웠다.

15일(현지시각) 빌보드는 예고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과 블랙핑크의 차트 점령을 알렸다. 빌보드가 공개한 기사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지난 12일에 발표한 새 앨범 Map of the Soul: Persona를 통해 빌보드 200에서 1위에 올랐다.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이 앨범을 발매한 12일부터 오는 18일까지 20만점에서 22만5천점의 앨범 수치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며 "Map of the Soul: Persona가 1위로 등장할 4월 27일자 '빌보드 200' 차트는 21일 홈페이지에 공개된다"고 밝혔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통산 세 번째로 빌보드 200에서 1위에 오르게 됐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5월 발표했던 정규 3집 LOVE YOURSELF 轉 Tear, 지난해 9월 발매한 리패키지 앨범 'LOVE YOURSELF 結 ANSWER를 통해 빌보드 200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특히 빌보드 메인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발매하는 앨범 3연속으로 1위에 오른 기록은 다른 세계적 아티스트에게서도 찾기 힘든 전무후무한 기록이다. 이미 지난 13일(현지시각) 미국 NBC 대표 코미디쇼 'SNL'을 통해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무대를 최초 공개하며 세계적인 관심을 이끌어낸 바 있는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차트까지 점령하며 본격적인 신기록 생성에 나선다.

방탄소년단 뿐만 아니라 블랙핑크 또한 자신들이 가지고 있던 기록을 갈아치웠다. 빌보드는 블랙핑크의 신곡 'Kill This Love'가 4월 20일자 핫100 차트에서 4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자신들이 '뚜두뚜두'로 기록한 K팝 걸그룹 최고기록인 55위를 깬 기록이다.

또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했으며, 월드 앨범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블랙핑크는 'Kill This Love'가 1위를 차지한 것을 비롯해 'Don't Know What to Do'가 4위, '뚜두뚜두'가 7위, 'Kick It'이 8위, 'Hope Not'이 9위, '붐바야'가 24위를 기록하며 현지에서의 높은 반응을 실감케 했다.

앞서 블랙핑크는 지난 12일(현지시각) K팝 걸그룹 최초로 미국 최대 음악 축제인 '코첼라 페스티벌' 무대에 올라 현지 팬들을 열광케 했다. '코첼라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북미 활동에 돌입하는 만큼 블랙핑크를 향한 반응은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