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단톡방, '女 위안부·음식 비유..인종차별' 추가 공개[스타이슈]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4.14 00:43 / 조회 : 3372
image
가수 정준영 /사진=스타뉴스


불법 영상물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30)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위안부 비하 발언과 인종 차별 발언 등을 서슴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BBC 코리아는 지난 2016년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톡 대화방'에서 멤버들이 여성 두 명의 이름을 언급하며 저급한 표현과 함께 성관계를 맺었다고 자랑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한 여성을 향해 잠자리에 헤픈 여자라며 '위안부급'이란 표현도 서슴지 않았다. 이 카톡방에선 "한국X들 X을 거야. 독일X 엉덩이 XX커" "수면제 먹이고 XXX에 하다가" 등 여성과 특정 인종을 비하하는 내용이 끊이지 않았다.

이들은 대화에서 여성을 '음식'에 비유하기도 했으며, 말리는 이는 한 명도 없이 서로 더 심하게 욕설하며 웃는 반응으로 죄의식을 상실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정준영은 성관계 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구속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