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시뉴스' 경찰, 최종훈 연예인인 것 알면서도 묵인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03.25 20:38 / 조회 : 1921
image
/사진=SBS '8시 뉴스' 방송화면 캡처


'8시 뉴스'가 경찰이 전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이 연예인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무마하려 했다고 밝혔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는 경찰이 최종훈이 연예인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눈감아줬다고 보도했다.

최종훈은 지난 2016년 음주운전에 걸리자 무마하고자 200만원을 건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연예인의 음주운전임에도 불구하고 당시에는 이러한 상황 알려지지 않았다. 지금까지 경찰은 최종훈이 연예인인지 몰랐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다른 경찰 관계자는 단속 경찰관은 최종훈 연예인인줄 알고 있었다고 밝혔으며, 단속 경찰관 또한 이후 진술에서 "조사를 마친 뒤 연예인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밝혀졌다. 즉 최종훈이 연예인이라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 상부에 보고하지 않았던 것이다.

또한 최종훈의 음주운전이 단속됐을 당시 차량에는 다른 동승자 있었고, 동승자는 술에 취해 당시 상황 기억 안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최종훈과 단속 경찰관 사이에 대가성 금품이 오갔는지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