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문근영→유병재, BTS '방탄선녀들' 변신..DMZ 입성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3.23 10:34 / 조회 : 596
image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 전현무, 설민석, 문근영, 유병재 등 선녀들이 방탄조끼와 방탄헬멧을 착용하고 리얼 BTS '방탄선녀들'로 변신, DMZ(비무장지대) 입성에 도전했다.

23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에서는 전현무, 설민석, 문근영, 유병재가 최종 목적지인 휴전선 탐사를 앞두고 '방탄선녀들'로 변신한다.

공개된 사진 속 문근영을 비롯해 유병재, 전현무, 설민석이 전투태세를 갖춘 가운데 문근영은 처음 착용하는 방탄조끼와 방탄헬멧에 바짝 긴장했지만 숨길 수 없는 귀여움이, 바짝 긴장한 군필자 3인은 비장함마저 느껴지는 표정이 눈에 띈다.

사진 속 이들이 도착한 곳은 민간인출입통제선을 지나 선녀들의 최종 탐사지인 DMZ와 휴전선을 향하는 최종 관문, 남방한계선 바로 앞이다. 애국가 영상 속의 철책으로 익숙한 이 '선'은 더욱 엄격하고 삼엄한 통제가 이뤄지는 곳으로, 쉽게 출입 허가를 받을 수 없는 곳이다. 이에 최종 출입 승인이 될 때까지 선녀들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했다는 후문.

특히 문근영은 방탄복을 입으며 끊임없이 질문을 쏟아냈고, 다른 선녀들도 방탄복의 무게에 깜짝 놀라며 현장의 무게감을 제대로 느꼈다고. 또한 문근영은 출입 허가를 기다리며 연신 "실감이 잘 안나요"라며 어느 때보다 더 긴장한 모습을 보였고 "미지의 세계로 가는 느낌"이라며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