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버닝'측 "제작에 유시춘 아들 참여無..아무 관계 없다"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9.03.21 17:44 / 조회 : 8328
image
'버닝' 제작사가 영화에 유시춘 EBS 이사장 아들인 신모 감독이 제작에 참여했다는 일부 보도가 사실무근이라고 반발했다.

대마초 밀반입 혐의로 징역형을 받은 유시춘 EBS 이사장 아들이 영화 '버닝' 제작에 참여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제작사가 사실무근이라며 반발했다.

21일 '버닝' 제작사 관계자는 "신모씨는 '버닝' 제작에 참여하지 않았다"며 "크레딧을 보면 알 수 있지 않냐"고 강조했다. 이날 한 매체는 유시춘 EBS 이사장 아들인 신모씨가 영화 '버닝' 제작에 참여했으며, 영화에 나오는 대마초 관련 내용이 이번 사건과 관련한 정황 증거로 채택되면서 이 감독이 장문의 탄원서를 사법부에 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버닝' 관계자는 "분명히 말하지만 신모씨는 '버닝' 프로젝트와 전혀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창동 감독이 탄원서를 냈는지는 잘 모른다"면서 "'버닝'에 대해선 분명 아무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실제 신모씨는 제작에 참여한 게 아니라 이창동 감독과 사제의 인연으로 이 감독과 '버닝' 시나리오에 대한 의견을 나누면서 대마초, 노을, 축사 등 영화 키워드와 관련된 단어를 수첩에 기록해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창동 감독은 사법부가 이 수첩을 신씨가 평소 대마초에 관심이 있다는 정황증거로 삼은 것 같아서 영화 내용이라는 점을 탄원서로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유 이사장 아들인 신모(38) 감독은 유 이사장이 지난해 8월 EBS 이사 후보로 추천되기 전 스페인에서 대마초 밀반입을 시도한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1심에서는 증거불충분으로 무죄를 선고받았지만 2심에서는 징역 3년이 선고됐으며, 상고했지만 대법원에서 기각돼 형이 확정됐다.

신모 감독은 여러 독립영화와 배우로 참여해 수상 경력이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