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유포 혐의' 최종훈, 경찰 출석 "사회적 물의 죄송"[영상]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3.16 10:07 / 조회 : 9727
image
밴드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 /사진=뉴스1




밴드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29)이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6일 오전 10시 최종훈을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에 나선다. 경찰은 최근 잠이 든 여성의 사진을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등에 유포한 혐의로 최종훈을 입건했다.

이날 최종훈은 출석 시간에 맞춰 출석했다. 그는 먼저 인사를 한 뒤 "경찰 조사 성실히 잘 받겠습니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합니다. 성실히 조사 잘 받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진 취재진의 '성관계 유포 혐의 인정하십니까?', '경찰에 청탁하신 부분 인정 하십니까?, '유인석씨에게 직접 부탁하셨습니까?' 등의 질문에는 차례로 "죄송하다", "아닙니다",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앞서 최종훈은 승리의 성접대 의혹과 정준영의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가 드러나 일명 '승리 카톡방'의 일원으로 알려져 파문을 일으켰다.

또 최종훈은 해당 카톡방의 멤버이며, 지난 2016년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된 사실과 해당 카톡방에 해당 사건이 보도되는 것을 막아달라고 경찰에 청탁한 사실을 자랑처럼 이야기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최종훈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경찰에 청탁한 사실은 부인했다. 그러나 곧바로 "최대한 본인 확인 과정을 거친 후 입장을 발표했으며, 이 과정에서 정확하지 않은 입장 발표로 혼란을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최종훈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 때문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으신 피해자분들께 가장 먼저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하며, FT아일랜드 탈퇴 및 연예계 활동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