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김철규 감독 "권력층 부패와 치부 건드릴 예정"

강남=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3.15 16:18 / 조회 : 2242
image
'자백'의 김철규 감독 /사진=김휘선 기자

김철규 감독이 '자백'을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밝혔다.

김철규 감독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케이블채널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 윤현기) 제작발표회에서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지난해 '마더'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철규 감독의 차기작이다.

이날 김철규 감독은 '자백'에 대해 "우리가 한국 사회에서 같이 고민해야 할 지점들을 많이 다룬다. 한국 사회 최고 권력층의 치부, 부패, 음모를 끊임없이 건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또 '법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들도 숨어있다. 이것들을 이 드라마의 메인으로 내세우지 않지만, 그런 부분들에 대해 같이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자백'은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