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 '정준영 카톡방' 루머 간접 부인 "걱정 말아요"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3.12 08:45 / 조회 : 8874
image
이홍기 /사진=김휘선 기자

FT아일랜드 이홍기가 '정준영 카톡방' 루머에 자신의 이름이 오르내리자 이를 부인하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image
이홍기 팬들이 모여있는 카카오톡 채팅방 '고독한 이홍기' /사진='고독한 이홍기방' 캡처

12일 이홍기의 팬들이 모여 있는 '고독한 이홍기방'이라는 카카오톡 채팅방에는 이홍기로 추정되는 참여자가 등장했다. '홍스타입니다'라는 닉네임의 참여자는 "자고 일어났더니 난리가 났구먼. 걱정 마쇼. 내일 라이브 때 보세"라고 적었다. 이홍기는 해당 채팅방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인증한 바 있다.

또 이홍기는 12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생라면과 맥주. 다들 굿밤"이라는 글과 함께 평화롭게 영화를 보고 있는 상황을 인증하며 루머에 대해 간접적으로 선을 그었다.

image
정준영 카톡방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앞서 이홍기는 지난 11일 일명 '정준영 카톡방' 참여자 중 한 명이었다는 루머에 휩싸였다. 남자 연예인이 다수 포함된 이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은 다수의 불법 촬영물이 공유돼 논란이 일었다.

SBS '8뉴스'를 공개된 이 채팅방에는 가수 이○○씨가 포함돼 이홍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으나, 이홍기가 SNS 등을 통해 선을 그으며 루머를 잠식시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