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법률방2' 걸그룹 父 빚투 등장.."카드 훔치고 애인에게"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3.07 13:22 / 조회 : 109839
image
'코인 법률방2' 등장한 걸그룹 父 빚투..'피해 금액 2억7000만' /사진='코인 법률방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코인 법률방 시즌2'에 걸그룹 전 멤버 아버지 '빚투'가 폭로됐다.

지난 6일 방송된 KBS joy '코인 법률방 시즌2'에서는 유명 걸그룹 전 멤버 아버지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의 상담 내용이 공개됐다.

의뢰인에 따르면 걸그룹 전 멤버 아버지는 1996년 전기 오토바이 사업을 한다며 투자를 권유했다.

의뢰인이 주장하는 피해금액은 총 2억7000만원. 그는 "당시 2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5회에 걸쳐 1억6300원을 주고, 중간에 위임받은 사람에게 7000만원을 줬다"며 총 2억3000여만원을 건넸다고 밝혔다.

의뢰인은 얼마 뒤 걸그룹 전 멤버 아버지가 자신의 신용카드까지 훔쳐갔다며 "카드로 690만원 쓰고 다녔다. 이후 2500만원을 대위변제했다"고 설명했다. 또 "사업 때문에 미국에 간다고 해서 500만원을 다시 빌려갔다"고도 말했다.

image
'코인 법률방2' 등장한 걸그룹 父 빚투..'피해 금액 2억7000만' /사진='코인 법률방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의뢰인은 걸그룹 전 멤버 아버지의 사업에 동업하지는 않았지만 부사장 직함은 받았다고 했다. 또 실제 회사가 있었고 며칠간 사무실에 출근을 했다며, 당시 회사는 2년간 운영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의뢰인은 "나중에 알고 보니 그 돈을 사업 자금이 아니라 애인에게 주고 개인 용도로 썼다"며 주변 사람들의 증언을 전했다.

신중권 변호사는 "투자는 손실과 이득이 날 수 있다. 투자로 돈을 잃었다고 사기로 성립되기 어렵다. 그러나 애초부터 사업할 생각 없이 돈만 받아 개인적으로 썼다면 사기다. 개인적으로 썼다는 자료가 더 필요하다. 주변 사람들의 증언은 불충분하다"고 조언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