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 말렉♥루시 보인턴..오스카 사로잡은 연인 '달콤 키스' [2019 아카데미 시상식]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2.25 15:41 / 조회 : 8047
image
루시 보인턴 라미 말렉 / 사진=AFPBBNews뉴스1


오스카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배우 라미 말렉이 여자친구인 루시 보인턴과 달콤한 키스를 나눴다.

24일(이하 현지시각 기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제 91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 후보로는 '바이스'의 크리스천 베일, '스타 이즈 본'의 브래들리 쿠퍼, '보헤미안 랩소디'의 라미 말렉, '그린 북'의 비고 모텐슨, '앳 이터너티스 게이트'의 윌렘 대포 등이 후보로 올랐다.

라미 말렉은 다른 후보들을 제치고 오스카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차지했다.

라미 말렉은 "오 마이 갓"이라며 수상소감을 시작했다. 말렉은 "저도 이민자 가족이다. 아버지가 지금 이 모습을 볼 수 없어 아쉽지만, 여기 와주신 어머니께 감사하다"라며 가족에게 인사했다.

image
루시 보인턴 라미 말렉 / 사진=AFPBBNews뉴스1


라미 말렉은 "정말 역사적인 순간이다. 저를 끌어주신 분들 감사하고, 아카데미까지 오르게 해주셔서 고맙다. 폭스와 스태프들에게 감사드린다. 저희를 의심하는 분도 있었지만 잘 해낸 것 같다"라며 "퀸 정말 감사하다. 당신들의 위대한 유산의 한 부분이 될 수 있어 행복했다"라고 전했다.

또 라미 말렉은 '보헤미안 랩소디' 배우들에게도 감사를 전하며 "당신들이 없으면 안 됐을 것이다. 당신들은 저 자신이다. 이 순간을 잊을 수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라미 말렉은 연인인 루시 보인턴의 이름을 부른 뒤 "루시, 너는 이 영화의 중심이다. 그리고 너는 나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라고 달콤한 애정을 전했다.

라미 말렉은 수상자로 호명 된 뒤 루시 보인턴과 진한 입맞춤을 나누기도 했다.

image
루시 보인턴 라미 말렉 / 사진=AFPBBNews뉴스1


시상식 후 공개 된 사진에서는 달콤한 키스를 나누는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라미 말렉과 루시 보인턴은 '보헤미안 랩소디'에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한편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최대의 영화상으로 일명 오스카상으로 불린다. 올해 91회를 맞이한 오스카는 30년 만에 사회자 없는 시상식으로 진행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