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화티비', "구독, 부탁해요"..이덕화의 열정과 도전[종합]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2.25 17:00 / 조회 : 3415
image
배우 이덕화 /사진=김휘선 기자


누구나 자신만의 방송국을 가질 수 있는 1인 미디어 시대. 배우 이덕화가 1인 방송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칠순을 앞둔 배우가 보여줄 1인 방송은 어떤 모습일까.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 5층 국제회의실에서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덕화티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이덕화, 심하원 PD, 최인성 부장이 참석했다.

'덕화티비'는 데뷔 이후 드라마, 영화, 예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한 이덕화가 1인 크리에이터라는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는 과정을 그리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1952년생으로 올해 68살인 이덕화에게 유튜브라는 새로운 매체에 뛰어든다는 것은 쉬운 도전이 아닐 터. 이덕화 역시 "제 나이에 새로운 것을 시도한다는 게 쉽지 않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그는 "시도하고 싶다는 마음이 있어도 뭘 하겠냐. 누군가 선택을 해줘야 한다. 제작진이 저를 선택해주셨다는 게 정말 감동적"이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image
배우 이덕화 /사진=김휘선 기자

지난달 초 개설된 유튜브 채널 '덕화TV'에는 3~4분 남짓한 영상이 매주 2~3회에 걸쳐 업로드된다. 구독자수 2만60000명, 조회수 42만7000회를 넘어서며 폭발적인 반응이다.

특히 VR, ASMR에 대해 알지도 못했던 이덕화는 '덕화티비'를 통해 최신 트렌드를 체험한다. 그는 "VR 카페도 가고 혼자 밥도 먹어봤다. 이 친구들이 이런 생활을 왜 하나 체험하며 많이 느끼고 배웠다"며 이를 통해 젊은 세대를 이해하게 됐다고 했다.

이덕화는 최신 트렌드 체험 말고도 68년 인생을 통해 얻은 자신만의 노하우를 전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또한 "재미있고 관심 가질 걸 많이 보여줘야겠지만 진지한 모습도 보여주고 싶다"며 "연기자로 살아가는 방법, 이런 것이라도 진지하게 전수해주고 싶다. 연기자를 지망생이 많은데 그런 친구들한테 제 노하우를 알려주고 싶다"는 진심을 내비쳤다.

image
심하원 PD, 배우 이덕화, 최인성 부장 /사진=김휘선 기자

'덕화티비'는 1인 방송을 표방하지만 촬영·편집은 대부분 제작진이 담당한다. 일찌감치 1인 미디어에 뛰어든 이홍렬을 만나 여러 조언을 들었다는 이덕화는 "이홍렬이 '저 사람(제작진)은 곧 떠나고 혼자 남을 테니 열심히 배우라고 하더라. 그 말이 귀에 쏙 들어왔다"며 편집도 배우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렇지만 이덕화 역시 짤막한 영상들을 꾸준히 촬영하며 프로그램에 대한 책임을 다하고 있다. 이덕화에게 일상 촬영을 요청했다는 심하원 PD는 "낚시하는 모습, 댁에서 TV보는 모습 등 짧은 영상을 거의 매일 찍어오셨다. 제작진이 감동을 받았다. 이미 진정한 유튜버"라고 이덕화를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세월과 매체는 변하지만 스타는 영원하다"며 경의를 표했다.

마지막으로 이덕화는 '덕화티비'를 통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덕화는 "제작진은 드라마도 해보자고 하더라"며 "제가 하면 대한민국 사람 아무나 할 수 있다. 5060 세대가 나태하게 있지 말고 다 같이 시작해 봤으면 한다. 희망을 갖자. 과감하게 나서 달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덕화TV'는 26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