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정문성에 "난 잃을 게 없다" 도발

최현경 인턴기자 / 입력 : 2019.02.12 22:47 / 조회 : 1660
image
/사진=SBS '해치' 방송화면 캡처

'해치'에서 정일우가 정문성에 자신은 잃을 게 없다고 도발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에서 밀풍군(정문성 분)과 연잉군(정일우 분)이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달문(박훈 분)은 이야기꾼을 시켜 밀풍군의 범죄에 대해 퍼뜨렸다. 과거 밀풍군은 한 여자를 겁탈한 후 살해했다. 이 사실이 저잣거리에 퍼지자, 결국 궁에서는 사건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연잉군은 밀풍군을 만나 "시신을 잘 처리한 거냐? 조심해야겠다. 삐끗하다가 시신이라도 나오는 날엔 형장으로 가는 수가 있다"라며 비아냥 거렸다.

밀풍군은 "다들 내 앞에서 벌벌 기는데 뭘 믿고 까부냐"라며 분노했다. 이에 연잉군은 "잃을 게 없으니까. 게다가 넌, 많이 우습고"라고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