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람 "좀비 연기 부작용..어깨 교정 치료 받았다" [★숏터뷰]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2.12 16:31 / 조회 : 1591
image
배우 정가람 /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정가람(24)이 좀비 연기의 부작용(?)에 대해서 털어놨다.

정가람은 12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영화 '기묘한 가족'(감독 이민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때리는 좀비와 골 때리는 가족의 상상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다. 좀비를 소재로 하지만 호러가 아닌 코미디 영화. 기존의 말맛 코미디와는 다른 매력을 가진 영화다.

정가람은 극중 좀비 '쫑비' 역할을 맡아 연기를 펼친다. 영화 속에서 대사 없이 '으으으' 하는 의성어와 좀비 특유의 제스쳐만으로 연기를 펼친 정가람.

극중 쫑비의 설정상 그는 상대방의 말을 듣거나 반응하지 않아야 했고 경직된 자세로 연기를 펼쳤다.

오랫동안 좀비로 살아야 했던 정가람은 좀비 연기의 부작용을 묻는 질문에 "사실 하나 있다"라고 털어놨다.

정가람은 "좀비 연기를 할 때 좀비의 기본 포즈가 있다. 최대한 반대로 모든 것이 어긋나 있게 했는데 그러다 보니 어깨가 기울어졌다"라며 "한쪽 어깨가 올라가고, 다른쪽 어깨가 내려가 있어서 교정하는 치료를 받았다. 지금도 조금 달라서 계속 교정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기묘한 가족'은 2월 13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