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이범수 "첫 제작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모두 공감 가능"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2.12 14:38 / 조회 : 6524
image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 출연하는 배우 이범수, 정지훈, 이시언(왼쪽부터) /사진=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범수가 첫 제작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은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영화라고 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서울·경기 107.7MHz)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코너 '특별 초대석'으로 꾸며져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 출연하는 배우 정지훈, 이범수, 이시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범수는 "'자전차왕 엄복동'이 첫 제작인 작품이다. 첫 작품이다 보니 가벼운 소재 말고 다 같이 공감할 수 있는 실존 인물인 엄복동을 이야기로 (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지훈 씨와 시언 씨의 새로운 모습을 느낄 수 있다. 먼저 지훈씨는 보통 고급스럽고 셀럽 같은 이미지가 있다. 이번 영화에서는 정지훈의 소탈하고 또 다른 인간미를 볼 수 있다. 시언씨도 '나 혼자 산다'에서의 모습 대신 '난 이렇게 산다'라는 모습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지훈, 이범수, 이시언이 출연하는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강점기,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에서 승리를 거두며 암울했던 조선에 희망이 되었던 실존 인물 엄복동의 이야기를 그렸다. 영화는 삼일절 100주년에 맞춰 오는 27일에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