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몬스에 불법접촉?' 레이커스, 또 '탬퍼링' 조사 받는다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02.12 08:00 / 조회 : 18680
image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의 벤 시몬스. / 사진=AFPBBNews=뉴스1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가 또 다시 탬퍼링 조사를 받게 됐다. 12일(한국시간) 미국 ESPN의 NBA 전문기자 아드리안 워즈나로우스키에 따르면 마이크 배스 NBA 대변인은 "레이커스와 필라델피아의 벤 시몬스(23)간에 불법 접촉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몬스는 최근 NBA의 전설적인 선수이자 자신과 플레이 스타일이 비슷한 매직 존슨(60)을 만나 많은 가르침을 받고 싶다고 밝혔다. 하지만 존슨은 레이커스의 사장이다. 이것이 탬퍼링 조사의 발단이 됐다. 리그 사무국은 경쟁팀의 선수와 사장이 만나는 것에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시몬스는 존슨 사장에게 경기적인 부분을 배우고 싶다고 밝혔지만, 제 3자가 보기에는 시몬스의 레이커스행을 설득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시몬스의 에이전트가 리치 폴이다. 폴은 레이커스의 에이스 르브론 제임스(35)의 친한 친구이자 에이전트로 유명하다. 지난달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빅맨 앤서니 데이비스(26)도 폴을 통해 소속팀에 트레이드를 요청해 NBA가 시끄러웠다. 다소 오해를 살 수 있는 부분이다.

레이커스가 탬퍼링 조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레이커스는 지난 2017년 리그 사무국으로부터 인디애나에서 뛰었던 폴 조지(29·오클라호마시티)에 대한 탬퍼링 조사를 받고 벌금 50만 달러(약 5억 6000만 원)를 받기도 했다. 당시 리그 사무국은 레이커스의 단장 롭 펠린카(50)와 조지의 에이전트 사이에 불법 접촉이 있었다고 밝혔다.

image
매직 존슨 LA 레이커스 사장. / 사진=AFPBBNews=뉴스1
또 존슨 사장이 TV 프로그램 '지미 키멜쇼'에 출연해 농담을 던진 것도 문제가 됐다. 존슨 사장은 "조지에게 직접적으로 '레이커스에 합류해'라고 말할 수 없다. 하지만 조지가 내가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들었으면 한다"며 카메라를 향해 윙크를 보냈다. 이 역시 리그 사무국의 심기를 건드린 것으로 전해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