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브론 "필라델피아, 골든스테이트급 레벨 아니다"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02.11 12:31 / 조회 : 25594
image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 / 사진=AFPBBNews=뉴스1
"필라델피아, 골든스테이트 정도는 아니다."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35)가 동부 콘퍼런스의 우승후보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의 전력을 평가했다. 르브론의 소속팀 레이커스는 11일(한국시간) 필라델피아 원정에서 120-143 대패를 당했다. 하지만 르브론은 필라델피아가 강력한 우승후보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넘기에는 부족함이 많다고 평가했다.

르브론은 이날 델라웨어 온라인을 통해 "필라델피아와 골든스테이트는 다른 팀이다. 골든스테이트는 지난 5년 동안 기름칠이 잘 된 기계처럼 운영됐다. 또 그들은 케빈 듀란트를 영입했고, 이는 완벽하게 들어맞았다. 필라델피아도 오랫동안 선수들이 호흡을 맞췄으나 핵심 전력은 최근에야 영입됐다"고 설명했다.

필라델피아는 벤 시몬스와 조엘 엠비드를 중심으로 올 시즌 지미 버틀러, 토비아스 해리스를 영입했다. 해리스의 경우 최근에 팀에 합류한 케이스다. 르브론은 이들이 완벽한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해서 시간이 필요하다고 본 것이다.

반면 골든스테이트는 최근 4년 동안 파이널에 오르고, NBA 정상도 3번이나 차지한 리그 최고의 팀 중 하나다. 스테픈 커리와 클레이 탐슨, 드레이먼드 그린 등이 오랫동안 팀의 버팀목 역할을 해냈다. 지난 2016년에는 리그 정상급 선수인 듀란트가 합류했다. 지난여름 '폭군' 드마커스 커즌스까지 들어와 팀 전력이 더욱 강해진 분위기다. 골든스테이트는 올 시즌에도 서부 콘퍼런스 1위를 달리고 있다.

필라델피아는 올 시즌 36승 20패를 기록하고 동부 콘퍼런스 4위에 랭크됐다. 1위 밀워키 벅스와 5.5경기(41승 14패)차다. 르브론의 발언을 뒤집기 위해서라도 순위를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 다행히 최근 2연승에, 10경기 6승 4패로 상승세 중이다.

이날에는 팀의 빅맨 엠비드가 37점 14리바운드를 기록하고 레이커스전 승리로 이끌었다. 이적생 해리스는 해리스는 22점 6리바운드 6어시스트, 버틀러는 15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JJ레딕도 21점 5어시스트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image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오른쪽). / 사진=AFPBBNews=뉴스1
한편 레이커스는 르브론이 18점 10리바운드 9어시스트로 활약했으나 팀 패배는 막을 수 없었다. 레이커스는 최근 4경기에서 1승 3패로 부진했다. 이로써 28승 28패로 승률 5할을 간신히 유지하게 됐다. 서부 콘퍼런스 10위 레이커스와 플레이오프 마지노선 8위 LA 클리퍼스의 격차는 2.5경기차로 벌어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