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감독 "유지태, 첫 만남에 대사 다 외워와..번호표 그 자체"

압구정=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2.11 11:45 / 조회 : 2329
image
배우 유지태 / 사진=김휘선 기자


'돈'의 박누리 감독이 "유지태가 첫만남에 대사를 다 외워 왔다"라고 말했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돈'(감독 박누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 그리고 박누리 감독이 함께 했다.

영화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 분)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 분)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누리 감독은 "유지태씨와 처음 만나기로 한 날 대사를 다 외워와서 깜짝 놀랐다"라며 "유지태는 촬영 현장에서도 극중 인물 번호표 그 자체였다. 내가 생각했던 그대로 대본에서 튀어나온 것 같았다"라고 밝혔다.

한편 '돈'은 3월 개봉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