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 로드리게즈, '인종차별 논란' 리암 니슨 옹호..사과 [월드스타이슈]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2.11 10:15 / 조회 : 981
image
리암 니슨과 미셸 로드리게즈 / 사진=스타뉴스, '분노의 질주' 스틸컷


할리우드 배우 미셸 로드리게즈가 리암 니슨의 '인종차별' 옹호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미셸 로드리게즈는 11일(현지시각 기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리암 니슨을 옹호한 발언이) 얼마나 무신경했는지 깨달았다"라며 사과했다. 그는 "나는 잘못된 방법으로 친구를 변호했다. 이 사건을 통해 많이 배웠고, 성장하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리암 니슨은 새 영화 '콜드 체이싱' 홍보를 위해 인터뷰 하던 중 인종차별주의 적인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리암 니슨은 과거 자신의 여성 친구가 흑인에게 강간 당했으며, 그(흑인)를 때려 죽여 복수하고 싶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논란이 커졌고, 리암 니슨은 ABC방송에 출연해 "나는 인종 차별주의자가 아니다"며 "40여년 전 가까운 친구가 성폭행을 당하자 그런 생각을 했을 뿐이다. 만일 가해자가 백인었다고 하더라도 같은 방식으로 대응했을 것"이라고 해명하기도 있다.

리암 니슨과 영화 '위도우즈'에 함께 출연했던 미셸 로드리게즈는 "리암 니슨은 절대 인종 차별주의자가 아니다. 그는 다정한 사람이다. 그가 인종 차별주의자라는 말은 믿지 말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 발언도 논란이 됐고, 결국 미셸 로드리게즈는 이런 옹호 발언을 직접 사과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