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그래미어워드]

관련기사 9

카밀라 카베요, 섹시+정열 무대로 화려한 오프닝[2019 그래미어워드]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02.11 10:10 / 조회 : 4060
image
/AFPBBNews=뉴스1


팝 가수 카밀라 카베요(Karla Camila Cabello Estrabao)가 제61회 그래미 어워드의 오프닝을 열었다.

제61회 그래미 어워드(61th Annual GRAMMY Awards)가 11일 오전 9시 50분(이하 한국 시각) 미국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날 카밀라 카베요는 자신의 히트곡 '하바나(Havana)'로 오프닝 무대를 꾸몄다. 다양한 색감이 인상 적인 세트로 꾸며진 무대에서 카밀라 카베요는 농염하면서도 정열적인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노래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던 래퍼 영 떡(Young Thug)을 비롯해 리키 마틴 등 여러 아티스트가 무대에 함께 올라 라틴 색깔이 강하게 묻어 나는 편곡한 무대를 선보여 박수를 받았다.

그래미 어워드는 지난 1957년 제정돼 1959년 제1회 시상식을 개최한 이래 올해로 61회를 맞이한 전미국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NARAS:Nation Academy of Recording Arts & Science) 주최 음반업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이다.

그래미 어워드의 최고 영예인 올해의 레코드 상과 올해의 앨범상, 올해의 노래상 후보로는 드레이크, 포스트 말론, 켄드릭 라마 등이 후보에 올라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켄드릭 라마가 올해의 앨범,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노래 등 8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를, 드레이크가 역시 7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며 치열한 각축전을 펼칠전망이다.

특히 이번 그래미 어워드는 그룹 방탄소년단이 시상자로 참석하는 것이 알려지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이 이번 시상식에서 어떤 존재감을 뽐낼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