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가족' 김남길, '보은의 아들'이 된 이유 [별★한컷]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1.19 10:00 / 조회 : 3435
image
배우 김남길 /사진=김휘선 기자


한 주간 인상 깊었던 현장의 '한컷'을 소개합니다

배우 김남길이 영화 '기묘한 가족'(감독 이민재) 촬영 중 '핵인싸'(사람들 사이에서 잘 어울리고 적극적인 사람) 면모를 뽐내며 '보은의 아들'로 등극했다.

배우 정재영은 최근 열린 영화 '기묘한 가족' 제작보고회에서 김남길을 소개하며 "충청북도 보은군에서 출마를 준비 중이다"라고 말했다.

image
영화 '기묘한 가족'에 출연하는 배우 정가람, 이수경, 임지원, 김남길, 정재영, 박인환과 이민재 감독(왼쪽부터) /사진=김휘선 기자


이같은 말이 나오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기묘한 가족'은 충청북도 보은군에서 촬영했다. 출연진 모두가 마을에서 핵인싸였지만, 그 중 돋보인 것은 김남길이라고.

김남길은 "촬영장이 속리산 국립공원이 가까이에 있었다. 그 안에 법주사라는 사찰이 있다. 3개월동안 법주사에서 108배를 하다보니 사찰에 계신 모든 분들과 친해졌다. 그게 소문이 나면서 마을 분들이 다 잘해주셨다. 그래서 핵인싸가 됐다"고 말했다.

엄지원은 "남길 씨는 마을에서 한 김장에도 참여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남길은 "마을 분들이 김장 전날에 '김장한다고 도와달라'고 하셨다. 그래서 김장을 도우러 갔다. 일하고 보쌈을 얻어 먹었다. 그때 얻은 별명이 '보은의 아들'이다"라고 전했다.

image
배우 김남길 /사진=김휘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