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현빈X박신혜, 퀘스트 성공 후 찬열 찾을까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01.13 14:14 / 조회 : 6528
image
/사진제공=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현빈과 박신혜가 마지막 퀘스트의 고지를 향해 도심을 질주한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13회에서는 유진우(현빈 분)가 정희주(박신혜 분)의 도움으로 마지막 퀘스트의 결정적 힌트를 깨닫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차형석(박훈 분) 변사사건의 피의자로 경찰에게 쫓기는 현실과 갈수록 더 어려워지는 게임이 만만치 않은 가운데, 13일 방송에서 진우와 희주가 엠마에게 황금열쇠를 전달하는 퀘스트를 성공하고 세주(찬열 분)를 찾게 될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엠마와 희주의 대면은 마지막 퀘스트에 대한 결정적 단서를 제공했다. 제대로 된 대화는 하지 못했으나 엠마의 이모저모를 살펴보던 희주가 어쩐지 익숙하게 느껴지는 장신구를 휘감은 엠마의 오른손에 주목한 것. 그라나다에서 투어가이드 아르바이트를 했던 희주는 알함브라 왕궁의 역사나 전설에 해박했고, 엠마의 오른손이 알함브라 왕궁을 들어서는 첫 번째 문인 정의의 문에 그려진 파티마의 손이라는 것을 알아챘다.

희주는 "이슬람교에서는 천국의 열쇠와 파티마의 손이 맞닿은 날에 비로소 문이 열리고 성이 무너진다는 전설이 있다"고 말했고, 이는 진우에게 마지막 퀘스트를 깰 수 있는 명확한 방법을 제시했다. 세주가 천국의 열쇠를 그대로 본떠서 만든 것이 분명한 'master(마스터)의 특수 아이템: 황금 열쇠'를 엠마에게 전달하는 것. 지난 1년간 진우가 필사적으로 매달렸던 게임 퀘스트의 끝이 성큼 다가온 대목이었다.

이날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 사진에는 마지막 퀘스트를 성공시키기고 세주를 찾기 위해 발로 뛰는 진우와 희주의 모습이 포착됐다. 진우와 동맹이 된 차병준(김의성 분) 교수에 의해 게임 서버는 열렸고, 게임에 접속 가능한 유저도 둘뿐인 상황. 세상 사람들은 모르는 둘만의 게임 세계에 접속해 단 하나의 단서도 놓치지 않으려 주의를 기울이는 듯한 마법 커플의 꼭 닮은 표정이 보는 이의 시선을 끈다.

희주의 도움을 받은 진우는 위험천만한 게임 속 도시에서 살아남아 100레벨의 고지에 다다를 수 있을지, 엠마의 오른손에 황금열쇠를 전달하는 순간 어떤 일이 벌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