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박항서 감독, “역시 이란의 벽은 높았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1.12 22:16 / 조회 : 293
image

[스포탈코리아=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이란전 완패를 받아 들였다. 동시에 다가올 예멘전 승리를 다짐했다.

베트남은 12일 오후 8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서 열린 이란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 D조 2차전에서 아즈문에게 두 골을 내줘 0-2로 패했다. 2연패 늪에 빠지며 조 3위에 머물렀다.

대회 직전 베트남은 17경기 무패 가도를 달렸고, 스즈키컵 정상에 오르는 등 상승 곡선을 그렸다. 하지만 아시안컵은 달랐다. 베트남은 이란을 끈질 지게 물고 늘어졌지만 개인 기량, 피지컬, 조직력 등 모든 면에서 압도당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박항서 감독은 “이란이 쉽지 않다는 걸 알았지만, 만나 보니 현실의 벽은 높았다”는 소감을 전한 뒤, “대륙의 수준 차를 단기간에 좁히기 어렵다. 강호들과 경기를 통해 선수와 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거로 생각한다. 우리 베트남은 젊다.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고 평가했다.

베트남은 예멘전을 무조건 승리해야 한다. 6개조 3위 4팀이 16강에 오를 수 있다. 다득점도 중요하다. 이에 박항서 감독은 “최대한 승리하는데 목적을 두겠다. 반드시 승점 3점을 얻겠다”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