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정 女컬링팀 감독 면직... 경북체육회 "물의+불성실"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9.01.11 19:47 / 조회 : 4009
image
김민정 여자 컬링 팀킴 감독./사진=뉴스1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팀 킴)을 이끈 김민정 감독이 면직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경북체육회는 11일 "제10차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어 김민정 감독에 대한 면직 처리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체육회는 김 감독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고 훈련에 불참하는 등 근무가 불성실했다고 면직 사유를 설명했다. 김 감독 면직에 따라 경북체육회는 신임 지도자 채용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경북체육회는 김 감독의 남편인 장반석 컬링팀 트레이너와 김 감독의 남동생으로 남자 컬링팀 소속인 김민찬 선수와 지난해 12월 계약이 만료됐지만 재계약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여자컬링팀 선수 5명은 지난해 11월 김 감독의 아버지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등에게 욕설과 폭언을 들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