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몰아보기]

관련기사 7

'남자친구' 송혜교, 돈·가족 다 버리고 박보검♥ 선택[★밤TView]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1.11 06:30 / 조회 : 1000
image
/사진=tvN '남자친구'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송혜교가 전 시댁과의 끈을 놓고 박보검을 선택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에서는 차수현(송혜교 분)이 동화호텔 공동대표가 된 정우석(장승조 분), 전 시댁의 경조사 참석 압박에 회의감을 느끼고 김진혁(박보검 분)에게 달려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수현과 진혁의 만남을 질투하던 우석은 진혁을 찾아갔고, 진혁의 "왜 왔냐"는 질문에 우석은 "내가 첫 눈에 반한, 그래서 여전히 사랑하고 있는 내 여자 때문에"라고 답했다. 이에 진혁은 "그 사람 누구나 사랑에 빠진 사람이다. 그런데 내 여자란 표현은 일방적인 것 같다"고 응수했다.

그럼에도 우석은 "갓 서른된 평범한 남자는 거기에 어울리는 사람을 만나는 게 낫다"고 진혁의 자존심을 깎아내렸고, 진혁은 "세상에 사랑할 만하니 사랑하자는 건 없다. 그 사람을 지키기 위해 감당해야 할 게 있다면 그게 뭐든 도망치지 않겠다"고 맞섰다. 우석은 "당신의 그 용기 때문에 어떤 일이 벌어질 지 두고 보자"고 경고했지만 진혁이 수현에 대한 굳건한 사랑을 접을 리 만무했다.

image
/사진=tvN '남자친구' 방송화면 캡처


진혁과 수현은 포장마차 데이트를 했다. 진혁은 수현에게 닭발 먹는 방법을 알려주는가 하면, 손수 주먹밥을 만들어 입에 넣어주며 둘만의 달콤한 시간을 가졌다. 우석의 말이 내심 신경쓰였던 진혁은 수현에게 자신이 왜 좋냐고 물었고, 수현은 "김진혁이니까 좋다. 세상에 딱 한 사람, 김진혁이니까"라고 답했다. 진혁은 "이상하게 오늘은 집에 가기 싫네. 수현씨 집에 가고 싶다"며 '인간 수면제'를 자청했다.

두 사람은 수현의 집 안에 들어왔고, 침대에 누운 수현 옆에 진혁이 같이 자리를 차지했다. 당황하는 수현에 진혁은 "날도 추운데 여기까지 와서 잠도 못 자고. 여기 잠 잘 오겠는데. 설레지 말고 빨리 자요 그냥"이라며 막무가내로 수현을 안고 누웠다. 자신에게 안긴 수현에 진혁은 "매일 매일 이렇게 잠 들었으면 좋겠다. 우리도 그런 날 오겠죠?"라고 물었다. 수현은 "상상하니까 좋다"며 미소를 띈 채 눈을 감았다.

우석은 기어이 수현과 함께 동화호텔 공동 대표가 돼 수현과 진혁을 감시했다. 수현과 진혁은 우석의 등장을 경계했다. 하지만 우석이 둘 사이를 파고들수록 수현과 진혁의 애정은 더욱 깊어졌다. 진혁이 "내 마음이 수현씨를 곤란하게 만든 것 같다"고 말하자 수현은 "진혁씨 그 마음이 나에겐 힐링이야. 만약 진혁씨가 없었다면 무서워서 안절부절 못 했을걸"이라며 "덕분에 사랑이 뭔지 선명해졌다고 했죠? 난 진혁씨 덕분에 두려움이 뭔지 희미해졌어"라고 털어놨다.

image
/사진=tvN '남자친구' 방송화면 캡처


두 사람은 쿠바에서의 첫 만남부터 지금까지의 행복했던 순간들을 떠올렸다. 진혁은 "내가 많이 아껴요"라고 속삭였고, 수현은 "사랑해요"라고 말했다.

이들에게 위기는 또 찾아왔다. 김화진(차화연 분)이 수현을 정회장 기일에 부른 것. 이미 우석과 이혼했지만, 평생 '태경그룹 며느리' 노릇을 해야하는 족쇄가 수현을 괴롭게 했다. 같은 날 수현과 데이트 약속을 했던 진혁은 수현이 난처해할까봐 먼저 데이트를 취소했다. 하지만 수현은 전 시댁이 아닌 진혁의 집을 찾아갔다. 이는 곧 태경그룹은 물론 자신의 가족까지 져버리는 선택이었다. 진혁은 모든 걸 포기하고 자신에게 달려온 수현에게 "큰일났네. 출구가 없다. 당신한테서 헤어나올 방법이 없어"라며 수현을 안고 눈물을 흘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