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스페이시, 男성추행 여전히 무죄 주장 [☆월드]

이소연 월드뉴스에디터 / 입력 : 2019.01.11 18:43 / 조회 : 1026
image
케빈 스페이시(왼쪽)과 변호사 /AFPBBNews=뉴스1


미국의 배우 케빈 스페이시(59)가 성추행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고 나섰다.

미국의 CBS뉴스는 지난 2016년 휴양지 난투켓섬의 한 바에서 젊은 남성의 몸을 더듬었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케빈 스페이시가 재판정에 모습을 드러냈다고 지난 7일 보도했다.

이번 성추행 재판 외에도 1년 전 보스톤TV의 전 앵커가 자신의 아들을 혼잡한 술집에서 케빈 스페이스가 성추행했다며 고발한 바 있다. 당시 앵커의 아들은 18세였다.

케빈 스페이시의 담당 변호인은 해당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재판 시작 전 스페이시는 변호사와 대화하며 얼굴에 웃음을 띄기도 했지만, 말을 전혀 하지는 않았다.

한편 검사측은 스페이시에게 피의자 접근금지령을 신청했다. 판사가 이를 이해했는지를 묻자, 스페이시는 고개를 끄덕였다.

심리가 끝난 후 케빈 스페이시와 변호사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는 채 자리를 떠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