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 사찰 의혹'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투신 사망..유서 有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8.12.07 18:43 / 조회 : 5832
image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 /사진=뉴스1

세월호 유가족 사찰 혐의를 받는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58·예비역 중장)이 투신 사망했다.

뉴스1에 따르면 7일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재수 전 사령관이 오후 2시 55분쯤 송파구 문정동에 소재한 오피스텔에서 투신했다"고 밝혔다.

이재수 전 사령관은 해당 오피스텔 13층에 위치한 지인의 회사에 방문했다가 외투를 안에 놓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아울러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신고를 접수한 후 현장으로 출동했다. 그러나 이재수 전 사령관은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시신은 서울 송파구 소재 경찰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망 경위에 대해서 수사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재수 전 사령관은 지난 2014년 4월부터 7월까지 지방선거 등 각종 선거일정을 앞두고 당시 박근혜 대통령과 여당인 새누리당의 지지율 관리를 위해 세월호 유가족의 정치성향, 개인정보를 지속으로 수집 및 사찰한 혐의를 받아 검찰 수사를 받는 중이었다. 또한 경찰청 정보국으로부터 진보단체의 집회 계획을 수집해 재향군인회에 전달하도록 지시한 혐의도 받는다.

이재수 전 사령관은 지난 3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참석했다. 그는 '한 점 부끄럼이 없는 임무수행을 했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