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변영주, '스윙키즈' 강형철에 질투 "언젠간 실패"

노영현 인턴기자 / 입력 : 2018.12.07 18:48 / 조회 : 210
image
/사진=JTBC '방구석1열' 방송화면 캡처

'방구석1열'에서 변영주가 강형철을 질투했다.

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 1열'에서는 영화 '과속 스캔들', '써니' 등으로 연이은 흥행을 이끈 강형철 감독에게 질투한 변영주 영화감독의 모습이 그려졌다.

변영주가 강형철에게 ID를 '얻어걸릴러'로 만든 이유를 물었다. 강형철은 "충분히 스타가 될만한 친구들이 오디션을 보러 왔다. 내가 얻어걸린 셈이다"라고 밝혔다.

변영주는 "영화 전반에 유머를 세련된 방식으로 녹여낸다. 모든 영화에 음악을 탁월하게 선곡한다"며 강형철에 칭찬했다. 이어 변영주는 "영화를 되게 잘 만든 감독이다. 한 번도 아직 실패하지 않았는데, 언젠가는 실패할 거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장성규가 "영화를 만드는 감이 타고난 거냐"고 묻자, 강형철은 "어떻게 하면 관객을 만족시키는지 계산을 잘 못 한다. 내가 1차 관객으로서 재밌는지가 잘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원석 감독은 "자신이 원하는 대로 영화를 만드는 몇 안 되는 감독 중 한 사람이 강형철 감독이다"며 칭찬했다. 변영주는 "'스윙키즈' 예고편을 봤는데, 나도 모르게 손가락으로 리듬을 탔다"며 강형철 감독의 영화 '스윙키즈'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