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BTS 이병헌 워너원이 한자리..'2018 AAA' 방송엔 잡히지 않은 순간들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8.11.30 11:54 / 조회 : 99217
image
지난 28일 열린 '2018 AAA'에 참석한 배우와 가수들이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스타뉴스


가수 26팀과 배우 28명 등 아시아 최고 스타들이 총출동해 화제를 모은 '2018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28일 오후 5시 인천 남동체육관에서는 '2018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조직위원장 박준철, 2018 Asia Artist Awards 이하 '2018 AAA')가 개최됐다. 이병헌, 그룹 방탄소년단이 대상을 수상하면서 세계 최초 가수, 배우 통합 시상식의 축제가 마무리됐다. 이날 시상식 V LIVE(V앱) 생중계는 시청자 수가 무려 1500만명을 돌파, 2018년 네이버 V LIVE사상 최고 시청자 수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방송에는 공개되지 않은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image
지난 28일 열린 '2018 AAA'에서 가수와 배우들이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스타뉴스


'2018 AAA'의 공식적인 식순이 종료된 후 이날 참석했던 스타들은 단체 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모두 무대 위에 올랐다. 대상 수상 직후 진행된 촬영이기 때문에 방탄소년단과 이병헌은 무대를 내려가지 않고 뒤에서 잠시 대기했다. 대상을 수상한 이병헌과 방탄소년단을 중심으로 워너원, 트와이스, 이다희, 이승기 등이 자리를 채웠다.



가수 26팀과 배우 28명이 모두 오르자 큰 무대에는 빈틈이 없었다. 한자리에 모인 스타들은 경기장을 가득 채운 팬들을 위해 카메라가 위치한 가운데 뿐만 아니라 왼쪽, 오른쪽을 순서대로 보면서 인사했다. 포즈를 취하는 중에도 스타들은 뒤에서 춤을 추고 서로 인사를 하면서 회포를 풀었다.

image
배우 류이호, 윤아, 슈퍼주니어 이특이 지난 28일 열린 '2018 AAA'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스타뉴스


시상식에 앞서 윤아는 류이호와 만나 인사를 나눴다. 두 사람의 만남은 스타뉴스 VLIVE 채널을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 윤아와 류이호는 서로의 팬임을 밝히며 함께 작품을 하고 싶다는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후 윤아는 시상식이 진행되던 중 무대 뒤에서 류이호를 다시 만났다. 때마침 MC를 보던 이특도 다음 아티스트의 공연을 소개한 다음 잠시 무대 뒤에 나타났다. 이를 본 윤아는 이특과 류이호를 소개시켜줬고, 세 사람은 공연이 진행되는 내내 웃는 얼굴로 인사를 나눴다.

image
가수 세븐이 지난 28일 열린 '2018 AAA'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사진=스타뉴스


'2018 AAA'의 또 다른 관전포인트는 바로 스타들의 무대다. 그중에서도 이날 히스토리 오브 송즈상을 수상한 세븐의 무대를 향한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세븐은 무대에서 자신의 히트곡 '와줘'부터 'Digital Bounce', '열정'까지 선보였다. 특히 '열정'의 비트가 시작되자 스타들은 자리에서 일어나며 환호했다. 그중에서도 몬스타엑스와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자리에서 함께 춤을 추며 무대를 즐겼다. 세븐의 공연에 열광하는 스타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은 유튜브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image
배우 유연석, 이병헌, 하정우, 주지훈이 지난 28일 열린 '2018 AAA'에서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사진=스타뉴스


image
배우 하정우와 주지훈이 지난 28일 열린 '2018 AAA'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스타뉴스


걸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청하와 우주소녀 유연정, 김세정도 오랜만에 만나 회포를 풀었다. 1부가 끝나고 잠시 쉬는 시간을 가졌을 때 청하는 유연정과 김세정을 만나 웃는 얼굴로 이야기를 나눴다. 또한 청하는 선미와 절친한 사이임을 인증하듯 서로의 무대를 응원하고, 단체 사진을 찍을 때에도 꼭 붙어 포즈를 취해 보는 이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선미는 SNS에 청하의 공연 동영상을 게재하며 응원하기도 했다. 영화 '신과함께' 시리즈에 함께 출연했던 하정우, 주지훈 또한 시상식이 진행되는 내내 나란히 앉아 담소를 나누고 공연을 즐겼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