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로웨이 복귀' 전자랜드 5할 승률 수성..오리온 10연패

이슈팀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8.11.11 22:55 / 조회 : 3162
image
인천 전자랜드의 머피 할로웨이. / 사진=KBL 제공


머피 할로웨이가 복귀한 인천 전자랜드가 고양 오리온을 10연패로 몰아넣었다.

전자랜드는 11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오리온과의 경기에서 98-84로 이겼다.

전자랜드는 이날 연패 탈출에 성공하면서 시즌 성적 7승 6패를 기록했다. 반면 오리온은 10연패에 빠졌다. 시즌 성적 2승 11패.

이날 전자랜드는 할로웨이가 복귀해 21점 18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맹활약했다. 정영삼도 18점을 몰아쳤고, 차바위도 14점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오리온은 리온 윌리엄스가 21점 14리바운드, 제쿠안 루이스가 22점 6어시스트로 분투했다. 하지만 전력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10연패에 고개를 숙였다.

전자랜드는 1쿼터 할로웨이와 정영삼의 득점에 힘입어 22-11로 앞섰다. 2쿼터에도 전자랜드는 정영상, 차바위, 김낙현의 득점포가 불을 뿜었다. 이어 기디 팟츠도 외곽에서 팀 공격을 도왔다. 전자랜드는 전반을 54-38로 리드했다.

3쿼터에도 전자랜드는 팟츠의 3점슛을 시작으로 할로웨이, 강상재가 득점을 기록했다. 오리온은 최승욱을 앞세워 반격을 가했으나, 전자랜드는 팟츠의 외곽 공격으로 다시 분위기를 가져왔다. 3쿼터 점수 78-66이었다.

4쿼터 전자랜드는 할로웨이, 박찬희, 차바위의 득점 속에 19점차(86-67)로 앞서 나갔다. 승기를 잡은 전자랜드는 할로웨이가 막판 쐐기 득점을 기록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