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반일 논란 불거진 지민 티셔츠가 뭐길래[스타이슈]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8.11.09 13:45 / 조회 : 1003
image
/사진=커뮤니티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의 일본 음악방송 공연이 반일 논란으로 취소된 가운데 원인이 된 일명 '지민 티셔츠'를 향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8일 오후 일본 공식 팬클럽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9일 예정된 TV아사히 '뮤직스테이션'에 출연하지 못하게 됐다. 출연을 기대한 팬들에게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어 "이번 결정은 아쉽지만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께 더 좋은 음악과 무대로 찾아뵙겠다"고 덧붙었다.

앞서 '뮤직스테이션' 측 또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 멤버가 착용하고 있던 티셔츠 디자인이 파문을 일으켰다. 그 옷을 착용한 의도를 물어보고 소속사와 협의를 진행해왔다. 결과적으로 이번 출연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방탄소년단의 출연 최소 이유를 밝혔다.

아사히TV가 말하는 티셔츠는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이 지난해 월드투어 때 입은 광복절 기념 디자인이 들어간 의상이다. 티셔츠에는 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는 사람들의 모습, 원자폭탄이 터지는 장면의 흑백 사진과 함께 애국심(PATRIOTISM), 우리 역사(OURHISTORY), 해방(LIBERATION), 코리아(KOREA) 등의 문구가 영문으로 새겨졌다.

이를 본 일본의 일부 극우 매체들은 "반일 감정을 조장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반일활동이 한국에서는 칭찬받고 있다" 등이라고 말하며 논란을 만들었다.

해당 티셔츠는 모 쇼핑몰에서 '광복 티셔츠'라는 이름으로 판매된 제품이며, 현재는 구매가 불가능하다. 쇼핑몰 측은 제품에 관해 "나라를 빼앗기고 일본의 식민지배를 받던 일제강점기라는 긴 어둠의 시간이 지나 나라와 밝은 빛을 되찾은 날이 바로 광복절"이라며 "우리나라의 광복을 티셔츠에 표현해 봤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