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보컬플레이' 퍼포먼스 의심했지만 놀라움 연속"

상암=한해선 기자 / 입력 : 2018.11.09 13:56 / 조회 : 365
image
작곡가 윤상 /사진= 김휘선 기자


작곡가 겸 가수 윤상이 '보컬플레이' 녹화 참여 전과 후 달라진 마음가짐을 전했다.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보컬플레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윤상은 "음악 어플리케이션 등이 발전하면서 예전의 음악 틀 이상으로 음악이 발전한다고 느꼈는데 '보컬플레이'의 퍼포먼스가 의심스럽기도 했다"고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가졌던 속내를 밝혔다.

그러나 "매 녹화 때마다 놀라움의 순간이었다"며 "새로운 만남이 너무 좋았다"고 녹화 후 달라진 소감을 덧붙였다.

'보컬플레이'는 악기에 의존하지 않고 오직 사람의 목소리로 음악을 완성해내는 국내 최초 아카펠라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윤상, 윤일상, 스윗소로우, 뮤지 등 각 장르를 대표하는 프로듀서들이 16팀의 플레이어들과 팀을 꾸려 새로운 아카펠라 뮤직쇼를 펼칠 예정이다. 오는 10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