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황소' 김성오 "'아저씨' 이후 악역..생동감에 중점"

중구=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11.08 16:55 / 조회 : 577
image
송지효 / 사진=김휘선 기자

'성난황소'에서 납치범으로 강력한 악역 연기를 선보인 김성오가 생동감 있는 표현을 위해 애썼다고 말했다.

김성오는 8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성난황소'(감독 김민호)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아저씨'의 강력한 악역 이후 다시 납치범 역할로 악역에 도전한 김성오는 "'아저씨'가 오래됐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성오는 "처음 '성난황소' 대본을 받고 감독님과 기태 역을 어떻게 표현할 것인지 대화를 많이 나누며 술도 많이 마셨다"며 "쓰잘데기 없는 이야기라고 할 지언정 '성난황소'라는 영화를 두고 많은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김성오는 "어떻게 하면 좀 더 생동감있게 표현해낼 수 있을까라는 주제 하에 많은 이야기를 했다"고 덧붙였다.

영화 '성난황소'는 한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마동석)이 납치된 아내 '지수'(송지효) 를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액션 영화다. '성난황소'는 오는 11월 22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