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더게' 김재욱 "강동원과 사제복핏 비교? 느낌 달라"(인터뷰)

OCN 수목 드라마 '손 the guest' 최윤 역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8.11.08 08:00 / 조회 : 981
image
배우 김재욱 /사진=매니지먼트 숲


배우 김재욱(35)이 OCN 수목 드라마 '손 the guest'(이하 '손 더 게스트')에서 사제복을 완벽 소화했다는 반응에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재욱은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손 더 게스트' 종영 인터뷰를 갖고 구마사제 캐릭터로 변신한 소감을 전했다.

김재욱은 이번 작품을 통해 이전에서 전혀 보여주지 않았던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 장르를 소화했다. 표현이 쉽지는 않았을 터. 어떤 점에 이끌려 출연을 결심했을까. 그는 "대본이 일단 재미있었다. 궁금해하면서 읽었다"고 말했다.

연출을 맡은 김홍선 감독과는 지난해 방송된 OCN '보이스'에서 이미 한 차례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 점 또한 '손 더 게스트' 출연을 결심한 큰 계기가 됐다고 했다. 김재욱은 "'보이스' 때 함께한 감독님과 스태프들에게 믿음이 갔다. 그래서 출연 제의를 받고서 처음부터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감독님도 적극적으로 하자고 말씀해주셨다"고 밝혔다.

김재욱은 구마사제 캐릭터의 구체적인 연구 과정에서 영화 '검은사제들'의 장면들로 도움을 받기도 했다. 그는 "오히려 내가 이 작품에서 완전히 색다른 사제의 모습을 그려내야 한다는 생각을 하지는 않았다"며 "'검은사제들'에서는 연출과 배우, 그리고자 하는 이야기가 달랐다. 기존 영화들이 '엑소시즘' 의식에 집중했다면 '손 더 게스트'에서는 박일도가 누군지 알아내는 과정을 중점으로 다뤘다"고 설명했다.

김재욱이 연기한 구마사제 최윤은 직접 악령과 맞서 싸우며 악령인 박일도의 존재를 쫓는 캐릭터였다. 줄곧 착용한 사제복으로 외적인 면에서도 크게 돋보였다. 배우와 동시에 모델로서의 경력도 있는 터라 183cm의 큰 키로 사제복을 완벽 소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재욱은 ''검은사제들'에서 최부제로 분한 강동원과 누가 더 사제복을 잘 소화한 것 같으냐'는 질문에 "강동원 씨와 나는 각자의 느낌대로 서로 다르게 소화를 한 것 같다. 아마 그 옷을 김동욱 씨가 입으면 또 다른 느낌이 났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손 더 게스트'는 한국 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지는 범죄에 맞선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서구의 엑소시즘과 한국의 무속신앙을 결합 시킨 신선한 장르 속에서 쫀쫀한 전개와 김재욱, 김동욱, 정은채, 안내상, 이원종, 박호산 등 배우들의 열연으로 호평을 받았다. 지난 1일 방송된 마지막회에서 자체 최고 시청률 4.1%(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를 기록하고 막을 내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