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관계자 "우천 취소, 현장 상황 지켜보는 중" [KS4]

인천=김우종 기자 / 입력 : 2018.11.08 14:59 / 조회 : 1645
image
오후 2시 30분이 조금 넘은 시각.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의 모습 /사진=김우종 기자


"많은 양의 비 예보가 있어, 한대화 감독관이 일단 현장 상황을 지켜본 뒤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다"

한국시리즈 4차전이 비로 인해 열릴 수 있을까. 한대화 경기 감독관은 현장에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는 8일 오후 6시 30분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을 치른다.

SK는 전날(7일) 3차전에서 7-2로 승리했다. 잠실 원정 1, 2차전에서 1승 1패를 거두고 안방으로 온 SK는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날 0시부터 인천 지역에는 비가 계속해서 내리고 있다. 비는 오전부터 현재(오후 3시)까지 계속해서 내리는 상황. 오후 2시 30분께 빗줄기가 가늘어지기는 했으나 경기장 잔디는 물을 잔뜩 머금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SK 행복드림구장이 위치한 미추홀구 문학동에는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20~39mm의 비 예보가 있다. 결코 적지 않은 양이다. 강수 확률은 80~90%에 달한다.

한국시리즈 4차전 경기 감독관은 한대화 감독관이다. KBO 관계자는 "한대화 감독관이 현장에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당장 취소는 아니며, 최종 결정 시간은 오후 4시 이후가 될 수도 있다. 지금 비가 약하게 내리기는 하지만, 오전 내내 많은 비가 왔으며 많은 양의 비 예보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경기가 비로 인해 취소될 경우, 경기 일정은 하루씩 순연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