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더게스트' PD "시즌2 가능성? 각자 계획 맞아야"(인터뷰)

OCN 수목 드라마 '손 the guset' 김홍선PD 인터뷰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8.11.07 16:45 / 조회 : 882
image
김홍선 PD /사진=CJ ENM


OCN 수목 드라마 '손 the guset'(이하 '손 더 게스트')를 연출한 김홍선PD가 시즌2 제작 여부에 대해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김PD는 지난 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모처에서 진행된 스타뉴스와 인터뷰에서 시즌2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우리가 하고 싶다고 해서 마음대로 시즌2를 만들 수 있는 건 아니다"며 "배우들의 스케줄도 맞아야 하고, 각자의 계획이 잘 맞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일 종영한 '손 더 게스트'는 한국 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지는 범죄에 맞선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주목을 받았다.

'엑소시즘'이란 서구적 개념에 '무속신앙'과 '샤머니즘'이란 한국적 개념을 결합한 쫀쫀한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자체 최고 시청률 4.1%(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를 기록, 호평 속에 종영했다.

최종화에서는 주인공 윤화평(김동욱 분)이 목숨을 건지고 최윤(김재욱 분), 강길영(정은채 분)과 다시 만나며 시즌2에 대한 여운을 남겼다.

그러나 김PD는 "우리 드라마가 처음부터 시즌을 계획하고 만든 건 아니다"며 "그래서 세 명의 재회도 굳이 시즌을 염두한 결말은 아니었다. 그렇게 끝내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좋은 기회가 된다면 어떤 식으로든 이야기를 마무리하고 싶은 마음은 있다"고 전했다.

김PD는 '손 더 게스트'가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이유로 '제작진의 합'을 꼽았다. 그는 "영상이라는 게 여러 요소가 다 모아져야 가능한 매체다"며 "카메라 워킹, 조명, 음향효과, 소품 등이 다 어우러져서 시너지가 난 것 같다"고 분석했다.

김PD는 이어 "영상은 종합 예술이라 생각한다. 모든 합이 잘 맞을 때가 있는데 '손 더 게스트'를 촬영하며 현장에서 그런 묘한 기분을 느꼈다"며 "노력하고 준비도 하지만 운도 따라야 한다. 서로 지향점이 다르면 화음이 안 맞았을 거다. 1회 첫 시퀀스 중에 세 어린 주인공이 만나는 장면이 있었다. 그걸 촬영할 때 '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성인 배우들도 그 장면을 보면서 많이 각성한 것 같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