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핫피플] 강력한 헤딩 한 방, 석현준이 왔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8.10.12 22:02 / 조회 : 541
image

[스포탈코리아=상암] 이현민 기자= 석현준(스타드 드 랭스)이 짧은 시간이었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평가전에서 2-1로 승리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인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과정과 결과 모두 잡았다.

승리와 함께 희소식이 날아들었다. 2년 만에 대표팀에 복귀한 석현준이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다. 골을 넣지 못했으나 ‘왜 필요한지' 증명했다.

한국은 전반 경기를 주도하고도 우루과이 골문을 열지 못했다. 후반 들어 더욱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후반 18분 황의조가 페널티킥을 만들었다. 2분 뒤 손흥민이 실축했지만, 흐른 볼을 황의조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벤투 감독은 화력을 배가하기 위해 후반 22분 황의조 대신 석현준 카드를 꺼냈다. 후반 26분 뼈아픈 실수로 우루과이 베시노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위기에 몰렸다.

슬슬 석현준 효과가 드러났다. 터치라인 부근에서 상대 선수와 경합을 이겨내며 건재를 과시했다. 그리고 기회가 왔다. 34분 손흥민이 코너킥을 시도했다. 석현준이 타점 높은 헤딩슛을 시도했다. 무슬레라가 막았다. 흐른 볼을 정우영이 밀어 넣었다.

석현준의 강력한 헤딩 한 방은 승리 토대가 됐다. 채 30분도 안 뛰고 경쟁력을 보였다. 더불어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원톱 경쟁에 불을 지폈다.

사진= 강동희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