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귄 하이웨이' 이시다 히로야스 감독 내한..부산서 서울까지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10.12 15:25 / 조회 : 752
image
/사진제공=미디어캐슬


판타지 어드벤처 애니메이션 '펭귄 하이웨이'의 이시다 히로야스 감독이 한국에 방문해 관객을 만났다.

이시다 히로야스 감독은 지난 10일 부산에서 열린 제 23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 시네마부터 11일 서울의 극장 무대인사까지 부산과 서울을 오가며 관객을 만났다.

부산을 찾은 이시다 히로야스 감독은 "소년 시절을 얼마나 순수하고, 생생하게 그려낼 수 있을지 추구하며 만든 작품이다. 누구나 경험한 적이 있는, 그리고 앞으로 경험할 수도 있는 젊은 어린 시절의 감정들을 담았다"라며 영화에 대해 소개했다. 또한 이시다 감독은 "펭귄의 귀여움과 사랑스러움은 전세계 공통이라 생각한다. 영화를 보시면서 많이 귀여워해주시길 부탁한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시다 히로야스 감독은 11일 서울을 방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를 시작으로 메가박스 코엑스, CGV용산아이파크몰을 찾아 '펭귄 하이웨'> 관객들과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시다 히로야스 감독은 "한국 관객들을 만나 매우 기쁘다. '펭귄 하이웨이'는 11살 소년의 시선으로 굉장히 스케일감 있는 모험을 그려냈다. 많은 한국 관객들이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라는 개인적인 바람을 드러냈다. 또한 함께 방문한 칸나에 마사히로 프로듀서 역시 "스튜디오 콜로리도의 첫 장편 애니메이션이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라고 말해 영화에 대한 대단한 자신감을 표현했다. 뿐만 아니라 이시다 히로야스 감독은 자신의 독특한 펭귄 사인이 담긴 포스터를 추첨을 통해 관객들에게 증정해 현장 열기를 이어갔으며 특히 극 중 또 하나의 주인공인 '펭귄'도 함께 등장해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한편 '펭귄 하이웨이'는 어른이 되기까지 3888일 남은 11살 아오야마의 동네에 펭귄이 나타나면서 시작된 평생 잊지 못할 모험을 담은 판타지 어드벤처다. 신예 키타 카나를 비롯 일본 대표 배우 아오이 유우가 목소리 출연했다. 10월 18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