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롭 감독 "2등 아무 의미 없어... 리버풀서 우승하겠다"

이슈팀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8.10.12 15:09 / 조회 : 1137
image
위르겐 클롭. / 사진=AFPBBNews=뉴스1
"축구계에서 2등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프리미어리그 리버풀 위르겐 클롭(51) 감독이 팀 우승에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12일(한국시간) 데일리미러에 따르면 클롭은 "대부분 스포츠, 올림픽에서는 2등을 할 경우 은메달을 목에 걸고 돌아간다"며 "하지만 축구에서는 아무런 일도 아니다. 나에게도 마찬가지다. 나는 우승을 원한다"는 야망을 밝혔다.

이어 클롭은 "나와 리버풀은 좋은 시간을 보내야 한다"며 "10~20년 뒤 '우승은 못했지만 클롭의 축구는 재미 있었다'라고 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대는 변하고 있고 우승을 차지하는 일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리버풀이 현재 최고의 시기를 보내고 있으나 이는 다른 팀들도 마찬가지다. 다른 팀들도 성장하면서 우승 경쟁이 치열해졌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클롭은 "나와 리버풀은 특별한 일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시간이 남아 있다"며 "난 팀의 우승을 이끌어야 하는 책임이 있고, 리버풀을 위해 나의 지식, 열정, 경험 등을 쏟아 부을 것이다. 이 팀을 위해 100%로 헌신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리버풀은 올 시즌 6승2무(승점 20)를 기록하며 리그 3위에 위치했다. 리그 선두 맨체스터 시티, 2위 첼시와 승점이 같으나 득실차에서 밀렸다. 언제든지 치고 올라갈 수 있는 상황이다. 클롭은 올 시즌 리그 우승을 차지할 적기라고 생각하는 듯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