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 탄 것 같다..'보헤미안 랩소디' 기록 전문가 참여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8.10.12 11:36 / 조회 : 739
image
전설의 밴드 퀸의 이야기를 담은 '보헤미안 랩소디' 스틸/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 코리아


전설의 록 밴드 퀸의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에 퀸의 기록 보관 전문가가 참여해 완성도를 높인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12일 이십세기폭스 코리아는 '보헤미안 랩소디'(감독 브라이언 싱어)에 작은 부분까지 완벽하게 재현하기 위해 퀸의 기록 보관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하며 노력한 과정을 공개했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음악의 꿈을 키우던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 밴드가 된 프레디 머큐리와 퀸의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무대 그리고 그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폭스에 따르면 퀸의 공식 기록 보관 전문가 그렉 브룩은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제작 과정에서 제작진에게 자문을 제공해 영화의 리얼리티를 끌어올렸다. 그는 퀸 오디오 녹음 원본부터 콘서트 티켓, 투어용 티셔츠, 퀸 멤버들이 손으로 휘갈겨 쓴 가사까지 퀸과 관련된 모든 자료를 보관하는 임무를 수행했다. 퀸의 멤버 브라이언 메이는 그렉 브룩에 대해 “우리의 활동에 대해 나보다 더 잘 아는 사람”이라고 전했다.
image
전설의 밴드 퀸의 이야기를 담은 '보헤미안 랩소디' 스틸/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 코리아

제작진은 그렉 브룩에게 1970년대의 스튜디오신을 촬영 할 때는 어떤 종류의 테이프들이 있어야 하는지, 박스에는 어떤 글씨가 쓰여있어야 하는지, ‘퀸’의 멤버들이 어떤 곡을 작업하고 있어야 하는지 등 소도구 자문을 자세하게 구했다. 뿐만 아니라, 1974년 프레디 머큐리의 글씨체는 어땠는지부터 1984년에 로저 테일러가 어떤 양말을 신었는지까지 세밀한 부분을 그렉 브룩을 통해 알아냈다.

이러한 작업 과정을 거쳐 탄생한 세트장을 처음 방문한 그렉 브룩은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가 ‘퀸’의 네 멤버가 작업하는 모습을 보는 것 같았다. 특별한 경험이었고 너무도 꼼꼼한 디테일에 충격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그는 ‘퀸’을 연기한 배우들을 보고 “얼굴은 물론, 목소리, 행동, 걸음걸이, 몸에 벤 버릇까지 똑같아 놀라웠다. 네 사람이 한자리에 있으니 진짜 ‘퀸’이었다”라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10월 31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