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소방관 처우 제자리걸음..작은 보탬됐으면"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8.10.12 08:46 / 조회 : 571
image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배우 박해진이 재능기부를 통해 열악한 처우의 소방관들을 지원하기 위해 나섰다.

12일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에 따르면 박해진은 최근 소방청에서 발매한 소방관 잡지 '세이프코리아'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간의 소방관 지원 활동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7월 소방안전 홍보영상에 노개런티로 출연한 박해진은 "나는 오늘 하루 이렇게 잠깐 흉내를 내는 것만으로도 굉장히 힘들었는데 실제 현장은 비교도 할 수 없을 것"이라며 "오로지 국민들을 위해 이렇게 힘든 일을 매일같이 하시는 분들께 항상 감사의 마음을 가져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박해진과 소방관의 인연은 꽤 깊다. 박해진은 지난 2016년 소방관인 아버지를 둔 팬과의 인연으로 소방관들의 열악한 처우를 알게 된 후 적극적으로 소방관 관련 기부 활동에 나서고 있다. 올해는 예산 부족으로 제작이 어려워진 소방관 달력에 노개런티 모델로 등장했고, 소방안전 홍보영상 촬영도 책임졌다.

image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특히 소방안전 홍보영상은 박해진이 재능기부로 출연한 데 이어 마운틴무브먼트가 제작 비용을 전액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해진은 "늘 저와 함께 해주시는 팬분들이 소방관 달력을 구매해서 보내 주시고, 기부도 하셔서 달력의 존재를 알게 됐다"며 "그 기금이 순직하신 소방관 자녀분들께 작은 도움이 된다는 걸 그때야 알았고 매년 구매했는데 올해는 재정난으로 사업 중단 소식을 듣고 모델로 나서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그동안 국민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해 온 소방관의 노력에 비해 정작 소방관에 대한 처우나 국민들의 인식은 여전히 제자리걸음에 머무르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국민적인 관심이 모아지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박해진의 인터뷰가 실린 '세이프 코리아'는 전국 소방서에 배포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