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극적 동점골' 프랑스, 아이슬란드와 2-2 무승부

이슈팀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8.10.12 08:57 / 조회 : 1336
image
킬리안 음바페. / 사진=AFPBBNews=뉴스1
프랑스가 킬리안 음바페의 활약을 앞세워 극적인 무승부를 따냈다.

프랑스는 12일(한국시간) 프랑스 갱강의 스타드 뒤 루두루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A매치 친선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이날 프랑스는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 공격수로 올리비에 지루가 나섰고, 오스만 뎀벨레, 앙투완 그리즈만은 그 뒤를 받쳤다.

프랑스는 경기 초반 아이슬란드 공격에 고전했다. 전반 30분 바르나손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후반 13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아르나손에게 추가골까지 얻어맞았다. 프랑스는 두 골 차로 끌려갔다.

하지만 프랑스는 후반 15분 음바페, 22분 디미트리 파예를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작전은 제대로 먹혔다.

후반 41분 음바페의 빠른 크로스가 아이슬란드의 수비수 아이욜프손을 맞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한 골을 따라 붙은 프랑스는 후반 45분 음바페가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뽑아내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이날 결과로 프랑스는 A매치 14경기 연속 무패(10승 4무) 행진을 달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