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우재, 故 장자연과 수차례 통화? 휴대폰 명의자는 이부진

이슈팀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8.10.11 21:51 / 조회 : 39374
image
임우재 삼성전기 전 고문 /사진=뉴스1

임우재(51) 전 삼성전기 고문이 고 장자연과 수차례 전화 통화를 한 사실이 알려졌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에 관련된 소식이 전파를 탔다.

임우재는 고 장자연과 지난 2008년 35차례 통화했다. 2008년 통화 당시는 고 장자연이 숨지기 바로 직전 해였던 것.

방송에 따르면 고 장자연 사건을 수사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당시 담당 검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통화 내역을 제출받았다. 제출한 자료에서 임우재의 이름이 발견됐다.

고 장자연의 휴대 전화 속에서 '임우재'라는 이름의 통화내역이 존재했고, 휴대폰 명의자를 조사한 결과 당시 임우재의 부인이었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명의로 돼있던 사실이 확인됐다.

진상조사단은 "이런 정황을 봤을 때 고 장자연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임우재'라는 인물은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맞는 것으로 보고있다"고 전했다.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담당자들을 다시 불러 임우재를 조사하지 않은 배경을 조사할 계획이다. 또한 임우재 상대로 고 장자연과 통화를 한 적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직접 조사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임우재 측은 MBC와 전화 통화에서 "고 장자연을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다. 통화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임우재는 현재 이부진 사장과 이혼 소송 중에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