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엄마 나왔어'서 고백 "커밍아웃 후 4년간 힘들었다"

이슈팀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8.10.11 21:21 / 조회 : 782
image
방송인 홍석천 /사진=tvN '엄마 나왔어'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홍석천이 커밍아웃 당시 심경을 밝혔다.

1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 채널 tvN 예능 프로그램 '엄마 나왔어'에서는 가족들을 만나러 간 홍석천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홍석천의 어머니는 인터뷰를 통해 아들을 낳지 못해 구박을 받았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어 홍석천을 낳은 뒤 집안에서 위상이 올라갔다고 덧붙였다.

홍석천은 가족 사진을 보면서 "커밍아웃 한 뒤 4년 간 힘들었다. 잘 풀리기 시작했을 때 찍은 사진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홍석천의 어머니는 "엄마는 그때 몰랐다. 똑똑한 우리 아들이 연예인이 돼서 잘나가는 줄만 알았다. 그렇게 힘든 줄 몰랐다"고 회상했다.

홍석천은 "커밍아웃하고 힘들었다. 그때 그 일이 있고나서 처음으로 독립 후 엄마랑 게속 같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때 엄마가 자기가 해줄 수 있는 건 밥밖에 없다고. 나 굶을까봐 밥 해줬었어"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